Skip to content
300-73-2-K-trans3

부동산 뉴스

글보기
제목
내 집 마련 꿈 여전한데··· ‘다운페이’가 걸림돌
조회 25 추천 0
2024-02-25 18:29
작성자

1 모기지2.jpg 


캐나다인 절반 이상 “5년 내 주택 구매 계획”

목돈 필요한 ‘다운페이’ 준비는 아직 먼 길


고금리 장기화의 여파에도 캐나다인의 주택 구매에 대한 열망은 여전히 크지만, 이들 중 다수는 ‘다운페이먼트’에 대한 준비가 덜 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본사의 개인자산관리 서비스 기업 너드월렛(NerdWallet)이 21일 발표한 ‘2024년 캐나다 주택 구매자 리포트’에 따르면 지난해보다 6%포인트 오른 49%의 캐나다인이 향후 5년 안에 주택을 구매할 계획이라고 했다. 주택을 1년 이내에 구매할 계획인 응답자는 11%였다.


보고서는 “캐나다에서 매년 거래되는 주택 수가 7만 채가 되지 않는다는 것을 감안하면 11%의 캐나다인이 1년 이내에 집을 구매하겠다는 계획이 현실적이진 않다”면서도 “캐나다인들이 본인의 집을 소유하고 싶다는 열망이 얼마나 강한지를 보여주는 결과”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조사 결과 72%의 캐나다인은 우선 순위가 내 집 소유라고 답했으며, 18~34세 연령대의 경우에는 87%가 내 집 마련을 우선 순위라고 생각했다. 주택 구매를 우선 순위에 둔 이유에 대해서는 39%가 “좋은 투자이기 때문”이라고 했고, 23%는 “월세 대신 본인의 자산에 투자할 수 있어서”라고 답했다. “더 넓은 공간을 원해서”(24%), “자산을 자녀에게 물려줄 수 있기 때문”(23%)에 주택을 구매하고 싶어 하는 경우도 많았다.


주택을 구매하고 싶어하는 열망의 최대 걸림돌은 목돈이 사용될 수밖에 없는 계약금, 일명 다운페이먼트(down payment)였다. 향후 5년 내에 집을 구매할 계획인 캐나다인의 76%는 다운페이먼트를 사용할 의향이 있지만, 이를 위해 저축을 시작했다는 응답자는 60%로, 1년 전의 76%에 비해 크게 감소했다. 내 집 마련에 대한 꿈이 가장 큰 18~34세 캐나다인 중에서는 21%가 아직 저축을 시작하지 않았다고 했다.


캐나다에서는 50만 달러 이하의 주택에 대해서는 최소 5%의 계약금을 요구하고 있으며, 100만 달러가 넘는 주택은 20%의 계약금이 필요하다. 그리고 50만 달러와 99만 달러 사이의 주택의 경우에는 첫 50만 달러에 대해 5%, 나머지 금액에 대해 10%의 다운페이먼트를 내야 한다. 지난 12월 캐나다에서 판매된 주택의 평균 가격인 약 65만 달러의 주택을 구매하려면 약 4만 달러의 계약금이 필요한 셈이다.


그러나 5년 안에 주택을 구입하고 싶다는 캐나다인의 45%는 계약금을 위한 저축액이 3만 달러 미만이거나 아직 저축을 시작하지 않아, 내 집 마련의 꿈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보고서는 “남은 월급만으로는 다운페이먼트를 위한 저축이 어려울 수 있다”며 “월별 또는 연간 저축 목표를 설정하고, 투자 이익에 대해 세금이 면제되는 ‘첫 주택 저축 계좌(First Home Saving Account)’를 관리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댓글

부동산 검색 TOOL

한국 아랍에미리트 축구 중계 채널 아시안컵 올림픽 예선전 조별리그 경기 ... new  - 김익철[2024-04-16]
다운타운 단기랜트 (서브렛) : 4월28일 ~ 8월 20일   - 박민우[2024-04-14]
신개념 탈모관리 모발생장술 모리바이브 교육지사 및 인증점 모집  - andy yoo[2024-04-13]
신개념 탈모관리 모리바이브 미국 15개 가맹점 달성  - andy yoo[2024-04-13]
머리에 '이런 비듬' 많아지면… 탈모 곧 올 수 있다는 뜻  - news1[2024-04-12]
SAT 점수 제출해야…하버드대도 의무화  - news1[2024-04-12]
온라인으로 온타리오 고등학교 졸업하고 영어권 대학에 진학하세요  - 임재량[2024-04-12]
한국 uae 축구 중계 2024 AFC U23 아시안컵 카타르 4월 17...  - janekim[2024-04-11]
1일 1커피, 건강에 이로울 수 있다지만… 주의해야 할 사람은?  - news1[2024-04-10]
조기유학생, 가디언, 홈스테이 필요하신분 연락 주세요.  - Kevin[2024-04-09]
토론토 블루제이스 경기 티켓 싸게 드립니다  - 한재영[2024-04-09]
전기차 배터리 - CP&P 채용 공고 (Windsor ON)  - 김동욱[2024-04-08]
안녕하세요 캐나다 담배가 피고싶은 한국사는사람입니다  - 박세원[2024-04-06]
캐나다로 도망간 전세사기범 정기필을 찾습니다  - 전세사기피해자[2024-04-06]
한국의 상속 재산 분할 문제 캐나다 시민권자는 어떻게 해결할 수 있나요?  - 이우리 변호사[2024-04-04]
니즈모바일 ESIM 상품을 소개합니다~!  - nizmobile[2024-04-04]
International Logic Olympiad (ILO) 2024 ...  - ILO[2024-04-02]
토론토 에서 활동 가능한 프리랜서 통번역사를 모십니다.  - etranspia[2024-04-01]
눈꽃빙수기 판매 합니다.   - 김영훈[2024-03-30]
블랙핑크 이을 차세대 아티스트 누구?…YG, 글로벌 오디션 토론토에서 개...  - news1[2024-03-29]
당신의 미래를 전기차 산업과 함께 하시겠습니까 ?  - 김동욱[2024-03-26]
LX Hausys - Lead, Warehouse Operator (Hy...  - LX Hausys HR[2024-03-26]
사기글 조심하세요 - 비트코인 재택근무 당일 입금 1000만원~3000만...  - news1[2024-03-23]
한국에서 캐나다 대학 진학하기  - 임재량[2024-03-22]
캐나다 거주자 상속인은 오래전 돌아가신 아버지의 빚을 어떻게 해결할 수 ...  - 이우리 변호사[2024-03-22]
토론토 현지에서 한국일본미국 담배 그리고 전자담배 판매중이에요 ~  - 착한가격현지판매[2024-03-21]
Product Management Associate or Speciali...  - LX Hausys HR[2024-03-20]
[IELTS 1위] 인강 교재 무료배송+수강기간 30일 추가 | edm아...  - edm아이엘츠[2024-03-20]
토론토 차량 도난 기승…"40분에 한대 꼴"  - news1[2024-03-19]
[관광지] ‘파묘’ 히로인 김고은 덕에 다시 들썩이는 ‘단풍국’ 캐나다  - news1[2024-03-19]
행사 동영상/사진 촬영 전문가 모집합니다. (업체, 프리랜서)  - 허진수[2024-03-19]
[이벤트] 오싹한 영화 '파묘' 토론토 개봉…22일 시네플렉스  - news1[2024-03-17]
대한항공, 내달부터 ‘캐나다’ 증편  - news1[2024-03-17]
캐나다의 의료 위기, 패밀리 닥터의 부재  - news1[2024-03-17]
아마존, 오는 20∼25일 북미지역 첫 대규모 '봄 세일'…모든 쇼핑객 ...  - news1[2024-03-16]
주중에 쌓인 독소 싹~ 빼고 싶다면… ‘이 음식’ 드세요  - news1[2024-03-16]
“시민권자·재외동포도 내국인 대우”  - news1[2024-03-16]
[ AI/빅데이터 교육 플랫폼 ] 메타코드M에서 서포터즈 모집합니다!  - 메타코드M[2024-03-15]
**네일 기술자 구합니다**  - Christine Moon[2024-03-12]
토론토행 기내서 아기 출산…승객 중 의사 찾아 SOS  - news1[2024-03-12]
한국 휴대전화 없어도 재외국민 본인인증 가능  - news1[2024-03-12]
토론토에서 YG 글로벌 오디션 개최!  - sea[2024-03-12]
향수 '손목'에 뿌리면 오히려 손해?… 조향사, '이곳' 추천  - news1[2024-03-11]
캐나다, 기독교적 가치관 드러내면 범죄 위기?  - news1[2024-03-10]
친구들 얼굴에 누드 합성 유포한 중학생 5명 ‘퇴학’  - news1[2024-03-10]
요즘 인기인 ‘스키야키’, 샤브샤브와 어떻게 다르길래?  - news1[2024-03-10]
다운타운 토론토 여름 월 $1000 섭렛  - 강서현[2024-03-10]
[관광지] 로키의 본고장, 캐나다 알버타주  - news1[2024-03-10]
캐나다 2월 일자리 4만1천개 증가  - news1[2024-03-10]
한국에 계신 아버지가 남기신 빚 입국 없이 상속포기로 해결할 수 있나요?  - 이우리 변호사[2024-03-08]
캐나다 기준금리 5회 연속 5%로 동결  - news1[2024-03-07]
캐나다, 정부 기금 집중 지원…10년간 주택 75만호 건설  - news1[2024-03-06]
[관광지] 접근성이 좋은 캐나다 전역의 단풍 명소 5선  - news1[2024-03-06]
밖에서 담배 연기만 스쳐도 피부 노화된다… 연구로 밝혀져  - news1[2024-03-06]
물 속 '미세 플라스틱' 걱정되세요? ‘이것’ 하면 최대 90% 제거  - news1[2024-03-06]
한인타운에서 제일 인기많은 술마실곳이 어디인가요? [1]  - 따시[2024-03-04]
캐나다 학력서류 한국에서 사용하기 / 캐나다 현지 아포스티유인증  - 한국통합민원센터[2024-0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