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300-73-2-trans3

교육 정보

글보기
제목
SAT 다시 돌아올까…명문대 잇따라 재도입
조회 12 추천 0
2024-02-06 23:36
작성자

교육1.jpg
 

팬데믹 때 대입시험(SAT·ACT) 점수 제출을 면제했던 대학들이 SAT 점수를 다시 요구하고 나섰다. 특히 명문대 중심으로 SAT 점수 제출 조항이 다시 살아나고 있어 향후 대입 트랜드도 바뀔 전망이다.

 

다트머스대는 5일 내년 가을학기 신입생부터 대입시험 점수 제출을 의무화한다고 발표했다. 아이비리그 대학 중 SAT 점수 의무화를 재도입한 건 다트머스대가 처음이다.  

 

다트머스대는 “표준화된 시험 결과를 토대로 한 평가가 가장 능력 있고 다양한 학생들을 캠퍼스로 끌어들일 수 있는 방법이라고 믿는다”며 4년 만에 다시 SAT·ACT 제출 의무화를 재개한다고 밝혔다.

 

다트머스대의 이런 결정은 SAT와 ACT 점수 제출을 의무화하지 않고, 학생의 선택에 따라 첨부할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제도가 저소득층 지원자의 지원에 오히려 불리하게 작용했다는 연구 결과에 따른 것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SAT 점수를 의무화했을 때 저소득층 학생이 다트머스대에 합격하는 비율이 오히려 높았다. 반면 SAT·ACT 점수 의무화 제도를 없앤 후에는 저소득층 학생의 합격률은 낮아졌다.


또 다른 이유는 신입생들의 들쭉날쭉한 학업 수준 때문이다.

 

SAT 점수를 기준으로 학생들의 학업 수준을 파악했던 대학들이 에세이와 고등학교 성적만으로 학생들을 파악할 수 있다는 한계에 도달한 것으로 교육 관계자들은 분석했다.  

 

USC 의대 홍영권 교수는 “대학들이 SAT를 없앤 후 학생들의 실력을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기준이 없어 신입생 선발에 어려움이 컸다”며 “일부 대학은 신입생들의 수준이 너무 낮아 기초수업을 듣게 할 정도”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다트머스대에 앞서 MIT와 조지텍은 2022년 SAT 의무화 조항을 되살렸다. MIT는 당시 “SAT 점수는 지원자들의 실력을 더 잘 평가하도록 도와준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종합대뿐만 아니라 리버럴 칼리지의 톱 순위를 기록하는 웨스트포인트 등 사관학교들도 SAT 점수를 의무화하고 있다. 웨스트포인트는 최근 소수계 우대정책을 계속 유지해도 된다는 법원의 판결을 받아내기도 했다.  

 

대입 컨설팅 아이비 드림의 이정석 대표는 “공대 등을 중심으로 점차 SAT 시험 점수가 중요한 선발 요건이 되고 있다”며 “학생들의 변별력이 없어졌기 때문에 우수한 학생들을 찾으려는 대학들은 계속해서 SAT 점수 의무화 조항을 부활시키려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대표는 하지만 UC를 예로 들며 “소수계 우대정책이 없어진 후 다양성을 추구하려는 대학들에는 여전히 SAT 점수 의무화 조항을 되살리기 어려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하버드 등 명문 사립대들은 2020년부터 SAT·ACT 점수 제출 의무화를 중단하는 대신 자기소개서와 고등학교 성적 중심으로 신입생을 선발하는 정책을 도입했다. 

댓글
연세대학교 글로벌 MBA 등록 기간 3월 7일 ~ 4월 18일 new  - news1[2024-02-26]
연세대학교 글로벌 MBA 등록 기간 3월 7일 ~ 4월 18일 new  - news1[2024-02-26]
캐나다 소도시, 주민투표로 성소수 상징 '무지개 횡단보도' 폐지 new  - news1[2024-02-25]
내 집 마련 꿈 여전한데··· ‘다운페이’가 걸림돌 new  - news1[2024-02-25]
캐나다 이민자 기회의 땅의 신화, 무너지고 있나? new  - news1[2024-02-25]
토론토한인회 삼일절 기념식…3월 1일 오후 6시, 한인회관 new  - news1[2024-02-25]
캐나다, ‘회색 이혼’ 증가…여성의 재정적·정신적 어려움 높아 new  - news1[2024-02-25]
FDA "스마트워치 이용한 혈당 측정 피하라" 경고 new  - news1[2024-02-25]
"폭력적 이웃 환경 노출, 어린이 두뇌 발달에도 부정적 영향" new  - news1[2024-02-25]
피아노 레슨 [리치몬드힐, 본, 오로라] new  - ilaria[2024-02-25]
토론토 통역 번역 서비스 일반 행사 법정 서류 작성 new  - simple[2024-02-25]
IELTS (아이엘츠) CELPIP (셀핍) 전문 과외 합니다 & 영어 ...  - MK English[2024-02-24]
한국 부모님이 돌아가시며 남긴 빚을 상속 받았을 때 어떻게 해야 하죠?  - 이우리 변호사[2024-02-23]
잘생긴 부모 둔 자녀 돈 더 번다  - news1[2024-02-19]
남편과의 잠자리가 설레지 않을 때… ‘이 음식’ 도움  - news1[2024-02-19]
친한 형을 찾습니다 [2]  - David[2024-02-19]
어서와 캐나다, 이런 맛은 처음이지?  - news1[2024-02-18]
토론토 대규모 공사 작업에 "주요 차선 폐쇄"  - news1[2024-02-18]
캐나다 3대 명문 대학 세계 평판, 작년 대비 약진  - news1[2024-02-18]
한카시니어협회, 갑진년 새해에 ‘값진’ 설 잔치  - news1[2024-02-18]
일어나자마자 커피 마시면 안 되는 이유  - news1[2024-02-18]
[굿네이버스캐나다] 봄방학에 참여하면 좋을 특별한 행사!  - Good NeighborsCanada[2024-02-16]
[상가·건물·땅] 묘지 매매  - 정수진[2024-02-15]
[이벤트] 제11회 토론토 Do West Fest 축제, 6월 7일부터 9일까지 열...  - news1[2024-02-13]
암 막는 식사법… ‘접시 하나’ 준비하세요  - news1[2024-02-13]
LX Hausys Canada, Inc. (Formerly : LG Ha...  - LX Hausys HR[2024-02-13]
캐나다 배구 경기에 성전환 선수 5명 우르르…"여자 경기인데"  - news1[2024-02-13]
미국 가는 캐러밴? 목표는 ‘캐나다’…무단 월경 전년 대비 4배↑  - news1[2024-02-13]
젊을 때 술 많이 마시는 여성, 유방암 위험 높다  - news1[2024-02-13]
따뜻한 미 서부 골프여행  - ERIC RHEE[2024-02-11]
온라인 단기렌트 사기 한인 피해 속출  - news1[2024-02-10]
캐나다, 자동차 절도·밀반출 기승에 대처 비용 2천800만 달러 투입  - news1[2024-02-08]
런던제일교회 EM 사역자 청빙  - news1[2024-02-08]
생선 비린내 확실히 잡으려면?  - news1[2024-02-08]
반려견 ‘자연식’ 수의사는 권장할까?  - news1[2024-02-08]
일본의 장인정신 솔직히 속는느낌도 있어요  - news1[2024-02-08]
캐나다, 외국인 주택구매 제한 조치 2년 연장  - news1[2024-02-07]
한인 이민자 22%, 캐나다 떠난다  - news1[2024-02-07]
상속 받은 한국 재산에 대한 상속세 어떻게 확정되는 건가요?  - 이우리 변호사[2024-02-07]
항상 당신을 속이는 자들을 공개합니다.  - Eugene[2024-02-07]
임시휴무 안내 jpg  - news1[2024-02-07]
SAT 다시 돌아올까…명문대 잇따라 재도입  - news1[2024-02-06]
배추김치 하루 3인분씩 섭취, 비만 위험 낮춘다  - news1[2024-02-06]
지인을 찾습니다. 대구 출신 78년생 ROY씨 연락 바랍니다  - Mathieu[2024-02-06]
온타리오 윈저[렌트] 3B 3B 3채 렌트하시는 분? (4/1/2023~...  - 이지은[2024-02-06]
디지털 펌 헤어 모델 하실분  - hairmodel[2024-02-05]
아침 공복 우유, 건강엔 독?  - news1[2024-02-05]
식당 1인 압력솥  - sam kim[2024-02-04]
맛 좋은데, 살도 빠지는… '일석이조' 다이어트 차 4  - news1[2024-02-02]
6월, 7월 버스 대절 가능 업체 구합니다. (기사님 직접 거래 가능)  - etranspia[2024-02-02]
헤어 모델 원합니다  - hairmodel[2024-02-01]
바이올린, 피아노 레슨  - Celin Kim[2024-02-01]
몬트리올 사무직, 인사 총무 직원 구합니다.   - 강윤석[2024-01-28]
테이크아웃 스시 직원 (토론토 북동쪽 1시간30분거리 Lindsay지역)  - Daniel[2024-01-27]
추위 잘 타는 나… 체질 아니라 ‘병’ 의심 신호?  - news1[2024-01-26]
‘한국서 6개월 거주해야 건강보험’  - news1[2024-01-26]
여행자보험 (캐나다유학생,방문자,자녀무상동반가족,슈퍼비자,취업,워킹홀리데...  - 스톤웰[2024-01-25]
상속받은 한국 재산에 대한 취득세 어디에 부과되고 언제까지 내야 하나요?  - 이우리 변호사[2024-01-25]
그림자 정부의 최후 발악  - Eugene[2024-01-24]
"일부 소비자, 고물가에 적응"  - news1[2024-01-24]
재외동포청 민원 상담 이젠 카카오톡 채팅으로  - news1[2024-01-24]
아침 첫발 때 아프면 족저근막염, 치료는 스트레칭부터  - news1[2024-01-23]
올해 미국 주담대 금리 하락 전망…주택가격은 상승할 듯  - news1[2024-01-23]
벨 인터넷 최저 할인  - 인터피아[2024-0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