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571-143-trans

뉴스

글보기
제목
캐나다 인구, 1년새 115만명 늘어…2.9% 증가율 66년 만에 최고
조회 8 W_VOTE_GOOD 0
2023-09-28 15:04
작성자

토론토 한인3.jpg
 

캐나다 인구가 이민, 유학 등 해외 유입이 크게 늘어 1년 사이 115만여 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캐나다 통계청이 27일(수) 밝혔다.


통계청은 이날 인구 증가 분석 자료를 통해 지난 7월1일부로 캐나다 인구가 4천9만7천761명으로 집계됐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1년 사이 인구는 115만8천705명 늘어 연간 증가율 2.9%를 기록, 지난 1957년 이후 최고치로 조사됐다.


이는 주요 7개국(G7) 중 가장 빠른 증가율이자 세계 20위권에 속하는 기록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1957년 당시 캐나다 인구는 베이비 붐에 헝가리 난민 유입이 겹쳐 3.3% 증가했다.


올해 증가분의 98%는 이민, 유학 및 임시 거주자 등 해외 유입이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년간 캐나다로 정착한 영주 이민자가 46만8천817 명에 달한 가운데 7월1일 현재 유학생이나 근로자 등 임시 거주자가 모두 220만 명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임시 거주자는 1년 전보다 70만 명 가까이 증가, 46% 늘었다.


이민부에 따르면 지난해 말 캐나다 거주 해외 유학생은 80만 명을 상회했으며 올해 말까지 9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노동 허가를 소지한 외국인 근로자가 140만 명에 달해 작년보다 64% 급증했다고 통계청은 밝혔다.


캐나다는 노동 인력 및 고령화 대책으로 적극적 이민 정책을 펴고 있으나 최근 들어 사회·경제적 여력이 인구 증가를 따라가지 못한다는 우려가 나온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이에 따라 주택난이 악화하고 고용과 서비스 수요가 초과하는 부작용을 초래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임시 거주자의 경우 정부의 정책적 목표나 통제가 효율적으로 이루어지지 못하는 실정이라고 전문가들이 밝혔다.


© 연합뉴스

댓글
*담배 해외배송쇼핑몰 [타바코]입니다.* new  - 타바코[2023-11-29]
‘빠른’ 한국과 ‘느린’ 캐나다, 차이점은? new  - news1[2023-11-28]
작년 한 해 캐나다 사망자의 절반을 죽음에 이르게 한 원인은 new  - news1[2023-11-28]
캐나다인권위 “성탄절·부활절 공휴일, 종교 차별 될 수도” new  - news1[2023-11-28]
"여혐 살인은 테러"…캐나다 법원, 20대 남성에 무기징역 선고 new  - news1[2023-11-28]
캐나다서 '온라인 성착취' 피해 12세 소년 극단 선택 new  - news1[2023-11-28]
김창옥, 강연 잠정 중단···알츠하이머 의심 new  - news1[2023-11-28]
40대 한인 남성, 라스베이거스 여성 납치해 고문·성폭행 new  - news1[2023-11-28]
14년도 개포동에서 영어학원을 운영하시던 부부분들을 찾습니다  - 이한주[2023-11-27]
미국서 캔털루프 멜론 먹고 2명 사망…살모넬라균 검출돼 리콜  - news1[2023-11-26]
남성 소변 자세, 앉아서 vs 서서… 뭐가 더 좋을까?  - news1[2023-11-26]
주택 반지하 렌트  - Sunryoo[2023-11-23]
캐나다, 주택 공급 확대 위해 에어비앤비에 과세 규제  - news1[2023-11-23]
캐나다 양대 항공사, 정시 운항률 북미서 나란히 '꼴찌'  - news1[2023-11-23]
캐나다 10월 소비자 물가 전년 대비 3.1% 올라…상승세 둔화  - news1[2023-11-23]
캐나다 항공사, 이번엔 장애인올림픽 출전 경력 女선수 '홀대'  - news1[2023-11-23]
황의조 “형수와 불륜 절대아냐···영상촬영은 사적취향”  - news1[2023-11-23]
내시경 검사했더니, 대장에 '살아있는 파리'가… 어찌된 일?  - news1[2023-11-23]
캐나다에 사는 거주자가 한국 상속법에 따라 상속인이 될까요  - 이우리 변호사[2023-11-23]
웹사이트 제작해드립니다  - simple[2023-11-20]
"2023년도 재외국민보호제도 인지도 및 만족도 조사" 참여 희망자 모집...  - 서베이피플[2023-11-20]
수학/물리 과외합니다 (IB AP 포함)  - 박제영[2023-11-19]
캐나다 유학생 근로시간 다시 제한된다  - news1[2023-11-19]
토론토서 역대 최대 규모 마약 적발…코카인·필로폰 '990㎏'  - news1[2023-11-19]
캐나다 법원 "일회용 플라스틱 금지 정부 조치 불합리"  - news1[2023-11-19]
변 잘 나오는 화제의 자세? "다리 올리고 허리 돌려라"  - news1[2023-11-19]
내비게이션/주차/모빌리티앱 모니터링 현지 조사원 모집  - 이재인[2023-11-18]
토론토 월세 2년여만에 하락  - news1[2023-11-16]
야한 생각하면, 머리카락 정말 빨리 자랄까?  - news1[2023-11-16]
내년부터 아마존에서도 현대차 산다…아마존, 현대차와 파트너십  - news1[2023-11-16]
Yonge/16th st 기아 자동차에 한인 세일스 입니다  - Terence[2023-11-16]
토론토 '10명 중 한명' 푸드뱅크 의존  - news1[2023-11-15]
유튜브 "콘텐츠에 생성 AI 사용 공개해야…아니면 삭제"  - news1[2023-11-15]
캐나다, 찰스 3세 영국 국왕 새긴 동전 내달 첫 유통  - news1[2023-11-14]
조만간 보게될 장면 (보배펌)  - news1[2023-11-14]
채소에서 베이컨 맛 느끼던 여성… 결국 뇌에서 뇌종양 발견  - news1[2023-11-14]
한국 상속재산을 캐나다로 송금할 때, 가장 많이 하는 실수 3가지  - 이우리 변호사[2023-11-14]
캐나다 패션 거물, 미성년 등 성폭행 혐의 4건 유죄 평결  - news1[2023-11-13]
헬스클럽 가면 꼭 있는 '진동벨트', 뱃살 빼는 데 도움될까?  - news1[2023-11-13]
류준열·혜리, 우리 헤어졌어요  - news1[2023-11-13]
캐나다 몬트리올 연일 '반유대'사건…학교 총탄·사원에 화염병  - news1[2023-11-12]
뜨거운 국물·탕 요리 당겨도… 자주 먹으면 '이 병' 위험  - news1[2023-11-12]
[RISING X] 해외 지사 BD 채용  - 김고야[2023-11-10]
캐나다서 "차에 크림 잘못 첨가, 심정지 경험" 팀홀튼 제소  - news1[2023-11-09]
오빠, 나 이제 엄마랑 살게  - news1[2023-11-09]
홍콩 피자헛, 뱀고기 피자 내놨다…"마른 닭고기와 맛 비슷"  - news1[2023-11-09]
비만 주사치료제 '마운자로', 미·영 승인…연내 출시  - news1[2023-11-09]
연락 정보 수집 재택/단기 알바 모집합니다.  - 방하영[2023-11-08]
'한 가지' 색깔 음식만 먹는 캐나다 여성… 사연 들여다봤더니  - news1[2023-11-07]
캐나다 병원 5곳 랜섬웨어 해킹…26만명 진료기록 560만건 도난  - news1[2023-11-07]
인생은 길고, 췌장은 요절한다  - news1[2023-11-07]
검찰, ‘100억대 사기’ 캐나다서 강제 송환된 사업가 구속기소  - news1[2023-11-06]
촉촉·쫄깃… 빵집에서 강조하는 '탕종', 도대체 뭐길래 [주방 속 과학]  - news1[2023-11-06]
한화오션, 캐나다 4개사와 잠수함 사업 협력 MOU 체결  - news1[2023-11-05]
캐나다서 증오범죄 급증…나치 문양·오물 투척도  - news1[2023-11-05]
에어캐나다 장애인 홀대 잇달아…좌석서 옮기다 승객 바닥에  - news1[2023-11-05]
캐나다 10월 실업률 5.7%로 상승…21개월 만에 최고  - news1[2023-11-04]
불어 쓰는 몬트리올 vs 버라이어티 멜팅 토론토[함영훈의 멋·맛·쉼]  - news1[2023-11-04]
토론토 거주 한인 골동품 수집가 "조선왕실 철화백자 입수"  - news1[2023-11-04]
대자연속 힐링! 캐나다 서부 밴쿠버 섬 여행  - news1[2023-11-04]
캐나다 "中 메신저 위챗 위험" 금지령  - news1[2023-11-04]
캐나다 쌍둥이 자매, '서로 기대며 8년째 함께 유방암 투병'   - news1[2023-11-04]
캐나다서 '이민 과잉' 여론 급증…1년 새 27%→44%  - news1[2023-11-04]
'이민 우호국' 캐나다, 주택난에 10년 만 이민 목표 동결  - news1[2023-1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