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300-73-2-trans3

뉴스

글보기
제목
캐나다 쌍둥이 자매, '서로 기대며 8년째 함께 유방암 투병'
조회 12 추천 0
2023-11-04 18:00
작성자

토론토 한인3.jpg
▲ 코니 클레이스와 코트니 드로버 자매 [CTV 홈페이지]


같은 유방암 4기 상태에서 함께 투병하는 쌍둥이 자매 사연이 캐나다 한 방송에 보도됐다.


31일(화) CTV에 따르면 앨버타주에 사는 코니 클레이스와 코트니 드로버 자매(37)는 진단과 수술, 치료를 내내 함께하며 8년째 유방암에 맞서고 있다.


두 자매는 한목소리로 "처음엔 너무 놀라 힘들었지만, 서로가 없으면 혼자서는 상상도 못 할 일이에요"라고 말했다.


이들이 유방암 확진을 받은 때는 지난 2015년. 두 사람 나이 겨우 29살이었다.


먼저 '5분 차' 언니 드로버가 3기 유방암 판정을 받았고, 두 달 후 동생도 유방암 진단이 나왔다.


드로버는 "의사들도 암에 걸리기는 너무 젊은 나이라고 했지만, 동생의 암을 발견하곤 마음이 무너져 내렸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정밀 검사 결과 두 사람은 유전성 유방암을 유발하는 BRCA2 변이 유전자를 보유하고 있었다. 이후 다른 동생과 이모도 검사했고 모두 같은 유전자를 발견했다고 한다.


담당 의사는 두 자매처럼 불과 두 달 사이 같은 유방암을 발견한 사례를 본 적이 없다면서 "이렇게 젊은 나이로는 지극히 특이하다"고 말했다.


해당 유전자로 생애 중 유방암이 발병할 확률이 70%가량이지만 대부분 40, 50대에 발병하는 사례가 많다고 한다.


두 자매는 진단 이듬해 수술을 각각 받았다. 이후 언니가 방사선 치료를, 동생은 약물 치료에 들어갔다.


치료 경과가 좋아 몇 해간 투병을 이어갔지만 2020년엔 두 사람 모두 암이 전이됐다는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두 사람은 투병 여정을 함께 하면서 두려움을 이길 수 있고 서로에 의지해 최대한의 삶을 살아갈 수 있다고 전했다.


자매의 또 다른 힘은 가족이다. 각각 남편이 있고 드로버에게는 아이도 셋이다.


동생 클레이스는 "어느 날 약효가 없어지거나 병세가 악화할 수 있겠지만 적어도 지금은 그렇지 않다"면서 "우리는 매일 최대한(의 힘)을 발휘해 살고 있고, 우린 서로에 기댈 수 있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댓글
아메리카노 vs 콜드 브루… 소화 기능 약하면 ‘이것’ 추천 new  - news1[2024-02-26]
연세대학교 글로벌 MBA 등록 기간 3월 7일 ~ 4월 18일 new  - news1[2024-02-26]
연세대학교 글로벌 MBA 등록 기간 3월 7일 ~ 4월 18일 new  - news1[2024-02-26]
캐나다 소도시, 주민투표로 성소수 상징 '무지개 횡단보도' 폐지 new  - news1[2024-02-25]
내 집 마련 꿈 여전한데··· ‘다운페이’가 걸림돌 new  - news1[2024-02-25]
캐나다 이민자 기회의 땅의 신화, 무너지고 있나? new  - news1[2024-02-25]
토론토한인회 삼일절 기념식…3월 1일 오후 6시, 한인회관 new  - news1[2024-02-25]
캐나다, ‘회색 이혼’ 증가…여성의 재정적·정신적 어려움 높아 new  - news1[2024-02-25]
FDA "스마트워치 이용한 혈당 측정 피하라" 경고 new  - news1[2024-02-25]
"폭력적 이웃 환경 노출, 어린이 두뇌 발달에도 부정적 영향" new  - news1[2024-02-25]
피아노 레슨 [리치몬드힐, 본, 오로라] new  - ilaria[2024-02-25]
토론토 통역 번역 서비스 일반 행사 법정 서류 작성 new  - simple[2024-02-25]
IELTS (아이엘츠) CELPIP (셀핍) 전문 과외 합니다 & 영어 ...  - MK English[2024-02-24]
한국 부모님이 돌아가시며 남긴 빚을 상속 받았을 때 어떻게 해야 하죠?  - 이우리 변호사[2024-02-23]
잘생긴 부모 둔 자녀 돈 더 번다  - news1[2024-02-19]
남편과의 잠자리가 설레지 않을 때… ‘이 음식’ 도움  - news1[2024-02-19]
친한 형을 찾습니다 [2]  - David[2024-02-19]
어서와 캐나다, 이런 맛은 처음이지?  - news1[2024-02-18]
토론토 대규모 공사 작업에 "주요 차선 폐쇄"  - news1[2024-02-18]
캐나다 3대 명문 대학 세계 평판, 작년 대비 약진  - news1[2024-02-18]
한카시니어협회, 갑진년 새해에 ‘값진’ 설 잔치  - news1[2024-02-18]
일어나자마자 커피 마시면 안 되는 이유  - news1[2024-02-18]
[굿네이버스캐나다] 봄방학에 참여하면 좋을 특별한 행사!  - Good NeighborsCanada[2024-02-16]
[상가·건물·땅] 묘지 매매  - 정수진[2024-02-15]
[이벤트] 제11회 토론토 Do West Fest 축제, 6월 7일부터 9일까지 열...  - news1[2024-02-13]
암 막는 식사법… ‘접시 하나’ 준비하세요  - news1[2024-02-13]
LX Hausys Canada, Inc. (Formerly : LG Ha...  - LX Hausys HR[2024-02-13]
캐나다 배구 경기에 성전환 선수 5명 우르르…"여자 경기인데"  - news1[2024-02-13]
미국 가는 캐러밴? 목표는 ‘캐나다’…무단 월경 전년 대비 4배↑  - news1[2024-02-13]
젊을 때 술 많이 마시는 여성, 유방암 위험 높다  - news1[2024-02-13]
따뜻한 미 서부 골프여행  - ERIC RHEE[2024-02-11]
온라인 단기렌트 사기 한인 피해 속출  - news1[2024-02-10]
캐나다, 자동차 절도·밀반출 기승에 대처 비용 2천800만 달러 투입  - news1[2024-02-08]
런던제일교회 EM 사역자 청빙  - news1[2024-02-08]
생선 비린내 확실히 잡으려면?  - news1[2024-02-08]
반려견 ‘자연식’ 수의사는 권장할까?  - news1[2024-02-08]
일본의 장인정신 솔직히 속는느낌도 있어요  - news1[2024-02-08]
캐나다, 외국인 주택구매 제한 조치 2년 연장  - news1[2024-02-07]
한인 이민자 22%, 캐나다 떠난다  - news1[2024-02-07]
상속 받은 한국 재산에 대한 상속세 어떻게 확정되는 건가요?  - 이우리 변호사[2024-02-07]
항상 당신을 속이는 자들을 공개합니다.  - Eugene[2024-02-07]
임시휴무 안내 jpg  - news1[2024-02-07]
SAT 다시 돌아올까…명문대 잇따라 재도입  - news1[2024-02-06]
배추김치 하루 3인분씩 섭취, 비만 위험 낮춘다  - news1[2024-02-06]
지인을 찾습니다. 대구 출신 78년생 ROY씨 연락 바랍니다  - Mathieu[2024-02-06]
온타리오 윈저[렌트] 3B 3B 3채 렌트하시는 분? (4/1/2023~...  - 이지은[2024-02-06]
디지털 펌 헤어 모델 하실분  - hairmodel[2024-02-05]
아침 공복 우유, 건강엔 독?  - news1[2024-02-05]
식당 1인 압력솥  - sam kim[2024-02-04]
맛 좋은데, 살도 빠지는… '일석이조' 다이어트 차 4  - news1[2024-02-02]
6월, 7월 버스 대절 가능 업체 구합니다. (기사님 직접 거래 가능)  - etranspia[2024-02-02]
헤어 모델 원합니다  - hairmodel[2024-02-01]
바이올린, 피아노 레슨  - Celin Kim[2024-02-01]
몬트리올 사무직, 인사 총무 직원 구합니다.   - 강윤석[2024-01-28]
테이크아웃 스시 직원 (토론토 북동쪽 1시간30분거리 Lindsay지역)  - Daniel[2024-01-27]
추위 잘 타는 나… 체질 아니라 ‘병’ 의심 신호?  - news1[2024-01-26]
‘한국서 6개월 거주해야 건강보험’  - news1[2024-01-26]
여행자보험 (캐나다유학생,방문자,자녀무상동반가족,슈퍼비자,취업,워킹홀리데...  - 스톤웰[2024-01-25]
상속받은 한국 재산에 대한 취득세 어디에 부과되고 언제까지 내야 하나요?  - 이우리 변호사[2024-01-25]
그림자 정부의 최후 발악  - Eugene[2024-01-24]
"일부 소비자, 고물가에 적응"  - news1[2024-01-24]
재외동포청 민원 상담 이젠 카카오톡 채팅으로  - news1[2024-01-24]
아침 첫발 때 아프면 족저근막염, 치료는 스트레칭부터  - news1[2024-01-23]
올해 미국 주담대 금리 하락 전망…주택가격은 상승할 듯  - news1[2024-01-23]